1400원 '킹 달러'
link  린다김   2022-09-19

서울외환시장에 따르면 지난달 9일부터 이달 8일까지 최근 한 달간 달러 대비 원화환율은 76.2원 폭등했다.

달러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은 이유는 미 연준이 내년까지 금리 인상을 지속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연준이 내년까지 고금리 정책을 고수할 것이란 전망에 시장의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졌고 대표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달러화가 초강세를 이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통상 외국인은 환율이 오르면 매도 우위를 보인다. 안전 자산으로 평가받는 달러에 대한 선호 심리가 강해지고 환율차이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을 내놓기 때문이다.

실제 과거 환율이 급등했던 1997-1998년 외환위기와 2007-2009년 금융위기 당시 외국인 투자자들의 이탈로 주식시장이 폭락한 것은 물론 실물경기에도 큰 충격이 발생했다.

치솟는 원/달러 환율에도 외국인은 지난 7월, 7개월만에 순매수로 돌아선 데 이어 2개월 연속 국내 주식을 매수했다.

일각에서는 원/달러 환율이 1400원대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연준의 고강도 통화정책뿐만 아니라 에너지 수급 불안에 따른 유로화 약세, 중국 경기 둔화 등에 의해 강달러 현상이 지속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미국의 고강도 긴축정책은 시장에서 선반영하고 있지만 유럽 및 중국 이슈는 향후 불확실성이 더 크다는 설명이다.














연관 키워드
산업은행, 돈벌레, 경주최부자, 부자, , , 노이로제, 부의법칙, 좋은날, 히스테리, 빚쟁이, 스크루지, 코인, 남편, 포트폴리오, 콤플렉스, 면세점, 메모하기, 금고, 카카오

Powered By 호가계부